게시물 검색
전체 3건 1 페이지
  • 동해안 해수욕장, 코로나19 여파 개장일 미확정…상인들…
    "해마다 해수욕장 개장 동안 벌어 1년을 먹고사는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아예 개장을 하지 못한다는 암울한 소식마저 들려 걱정이 이만저만 아닙니다" 경북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에서 장사를 하고 있는 한 상인은 하소연을 쏟아냈다. 코로나19가 진정국면에 접어들자 정부는 오는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활방역으로 전환했다. 이에따라 경북도와 동해안 해수욕장을 끼고 있는 포항, 경주 등 4개 시군의 지자체장들이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심각한 고민에 빠졌다. 예년같으면 지금쯤이면 해수욕장 개장 시기를 결정하고,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수립해야할 시점이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사태가 터지면서 개장 시기 등을 놓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협의 중이지만 현재까지 이렇다할 묘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가 또 다시 확산할 경우 해수욕장 개장을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이에 각 해당 시군은 자칫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를 의식하지 않을 수가 없는 만큼 정부의 지침을 기다려볼 수 밖에 없는 딜레마에 빠졌다.여기에다 매년 여름때마다 각 해수욕장에서 열리던 축제마저 올해의 경우 취소가 잇따르면서 '해수욕장 반짝 특수'는 물 건너간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4일 경북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관내에는 포항, 경주, 영덕, 울진 등 4개 시군이 지정한 해수욕장이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 등 25개 해수욕장이 있다. 이들 지정 해수욕장 이용객 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 552만여명, 2017년 524만여명, 2018년 490만여명, 지난해 102만여명 등으로 나타났다. 이중 포항시 관내 해수욕장에는 2016년 420만여명, 2017년 407만여명, 2018년 417만명, 지난해 10만1000여명 등으로 집계됐다.포항 관내 해수욕장의 경우 2018년과 비교해 지난해 방문객이 감소한 이유는 포항불빛축제 장소(영일대 해수욕장→형산강 일원) 및 일정변경 (7월25일~28일→5월31일~6월2일)등의 주변 환경변화가 주된 요인이라는 게 경북도 관계자의 설명이다. 모 해수욕장 상인회장은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장사가 안되는 상황에서 해수욕장 개장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개장 시기조차 아직 확정되지 않아 속이 시끄멓게 타들어간다"고 말했다. 경북도 환동해본부 관계자는 "현재 해당 지자체의 해수욕장 개장 시기 등을 놓고 막판 협의중에 있다"며 "코로나19의 진척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는데, 개장을 못할 수도 있다는 최악의 시나리오도 대비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전국 해수욕장 가운데 가장 먼저 문을 열었던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이 코로나19영향으로 올해는 6월 1일에 조기 개장하지 않기로 했다. …
    작성자최고관리자 시간 08-21 조회 682
  • 해운대 등 부산 일부 해수욕장 6월1일 조기 개장…방역…
    기온이 오르고 여름이 한발짝 다가오면서 해운대, 광안리 등 부산 대표 해수욕장이 개장 준비에 한창이다.다만 부산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만큼 방역 준비에도 분주한 분위기다. 7일 부산 해운대구에 따르면 해운대해수욕장과 송정해수욕장은 6월1일 일부 구간만 조기 개장한다.정식 개장일은 7월1일이지만 6월부터 해수욕장 방문객이 몰릴 것에 대비해 입욕 가능한 구간을 제한해 안전관리를 한다는 방침이다.6월 한달간 해운대해수욕장은 이벤트광장에서 관광안내소까지 300m 구간에 한해 개장한다. 송정해수욕장은 관광안내소에서 죽도 방향으로 150m 구간만 부분 개장한다.파라솔, 튜브 등 피서용품 대여는 정식 개장일인 7월1일부터 가능하다. 해운대구는 안전사고에 대비해 경찰·소방·행정 인력과 수상구조 요원 등 30여명을 배치할 계획이다.해운대구 관계자는 “6월부터 초여름에 접어들면서 바다에 들어가는 방문객들이 많다”며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해와 똑같이 조기 개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외 광안리, 송도, 다대포, 임랑·일광 해수욕장 등은 조기 개장 없이 7월1일에 정식 개장한다.특히 수영구는 7월 광안리해수욕장 개장 첫주 토요일부터 매주 토요일 두차례 드론라이트쇼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드론을 띄워 광안리해수욕장 방문객들의 거리두기 여부 등을 감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여름철 관광객들 사이에서 인기장소로 등극하는 민락수변공원은 이날부터 방문자 등록, 인원 수 제한 등 본격 관리에 들어간다.수영구는 이날부터 수변공원 출입구 중 3개를 개방하고 안심콜 등록, 발열 체크 등을 마친 방문객만 입장할 수 있도록 한다. 거리두기 기준에 따라 방문객은 2000명까지로 제한하고 6월까지는 자정까지만 개방한다.수변공원 내부는 ‘거리두기 존’으로 구역을 나눠 방문객들이 일정 간격을 두고 띄워 앉도록 하고, 인력 20여명을 배치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관리한다.수영구 관계자는 “6월달까지는 방문객이 2000명이 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제한 인원을 넘으면 즉각 출입구를 폐쇄할 예정”이라며 “5인 이상이 모이거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력을 배치해 지도한다”고 말했다. …
    작성자최고관리자 시간 08-21 조회 582
  • 대천해수욕장, 2022년 개장일은 7월 3일
    충남 보령시는 올해 대천 해수욕장과 무창포 해수욕장을 오는 7월 3일과 10일 각각 개장한다.21일 시에 따르면 대천해수욕장은 학생들의 방학 및 직장인들의 휴가 시기와 여름철 무더위 기간, 야간 개장에 따른 운영 피로도 해소 등을 감안해 결정했다.대천해수욕장은 7월 3일 개장하여 8월 22일까지 51일간 운영한다.야간개장은 휴가철 극성수기인 8월 2일부터 8월 15일까지 14일간 운영된다.이 기간 오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입수가 2시간 연장되며, 안전을 위해 안전요원 20명을 추가 배치된다.신비의 바닷길로 유명한 무창포해수욕장도 7월 10일 개장하여 8월 15일까지 37일간 운영한다.시는 오는 3월까지 편의시설 점검 및 보수를 완료하고, 기수질검사 및 토양조사를 통해 안전성을 갖출 계획이다.또 개장 기간 동안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수립하고, 안전사고 예방 및 쾌적한 환경 조성한다.시는 대천해수욕장은 공무원과 아르바이트 대학생・청소인부 등 1일 258명, 무창포는 1일 56명을 각각 투입한다.전근성 해수욕장경영과장은 “지난해 보령형 k방역을 통하여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해수욕장 명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올해에도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 개장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작성자최고관리자 시간 08-21 조회 653

회원로그인

  •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 © 전국해수욕장검색포털 안녕'바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