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등 부산 일부 해수욕장 6월1일 조기 개장…방역 준비에 분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2-08-21 17:55 조회 651 댓글 0

본문

기온이 오르고 여름이 한발짝 다가오면서 해운대, 광안리 등 부산 대표 해수욕장이 개장 준비에 한창이다.
다만 부산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만큼 방역 준비에도 분주한 분위기다. 

7일 부산 해운대구에 따르면 해운대해수욕장과 송정해수욕장은 6월1일 일부 구간만 조기 개장한다.

정식 개장일은 7월1일이지만 6월부터 해수욕장 방문객이 몰릴 것에 대비해 입욕 가능한 구간을 제한해 안전관리를 한다는 방침이다.

6월 한달간 해운대해수욕장은 이벤트광장에서 관광안내소까지 300m 구간에 한해 개장한다. 송정해수욕장은 관광안내소에서 죽도 방향으로 150m 구간만 부분 개장한다.

파라솔, 튜브 등 피서용품 대여는 정식 개장일인 7월1일부터 가능하다. 해운대구는 안전사고에 대비해 경찰·소방·행정 인력과 수상구조 요원 등 30여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해운대구 관계자는 “6월부터 초여름에 접어들면서 바다에 들어가는 방문객들이 많다”며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해와 똑같이 조기 개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외 광안리, 송도, 다대포, 임랑·일광 해수욕장 등은 조기 개장 없이 7월1일에 정식 개장한다.

특히 수영구는 7월 광안리해수욕장 개장 첫주 토요일부터 매주 토요일 두차례 드론라이트쇼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드론을 띄워 광안리해수욕장 방문객들의 거리두기 여부 등을 감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여름철 관광객들 사이에서 인기장소로 등극하는 민락수변공원은 이날부터 방문자 등록, 인원 수 제한 등 본격 관리에 들어간다.

수영구는 이날부터 수변공원 출입구 중 3개를 개방하고 안심콜 등록, 발열 체크 등을 마친 방문객만 입장할 수 있도록 한다. 거리두기 기준에 따라 방문객은 2000명까지로 제한하고 6월까지는 자정까지만 개방한다.

수변공원 내부는 ‘거리두기 존’으로 구역을 나눠 방문객들이 일정 간격을 두고 띄워 앉도록 하고, 인력 20여명을 배치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관리한다.

수영구 관계자는 “6월달까지는 방문객이 2000명이 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제한 인원을 넘으면 즉각 출입구를 폐쇄할 예정”이라며 “5인 이상이 모이거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력을 배치해 지도한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 © 전국해수욕장검색포털 안녕'바다' All rights reserved.